참좋은환경
생태우리의 야생초
우리의 야생초입술망초 (쥐꼬리망초과) 학명 Peristrophe japonica (Thunb.) Bremek.
참좋은환경  |  webmaster@beste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9.27  21:14:2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입술망초 (쥐꼬리망초과) 학명 Peristrophe japonica (Thunb.) Bremek.

▲ 박대문 박사(칼럼니스트)본지 논설위원

짙푸른 초록 잎에 앵두 빛 선연한, 달콤함이 절로 묻어날 것만 같은
상큼하고 발랄한 꽃! 무등산이 아니면 결코 만날 수 없는 입술망초이다.
2013년 3월, 무등산이 국립공원으로 지정된 이후 자생식물 조사를 통해
처음 관찰된 우리 야생화이다.
현재까지 알려진 바로는 광주와 전남 화순 일부 지역에서만 자라는 희귀종으로 국립공원관리공단이 무등산의 '특정식물'로 지정했다.

문헌이나 인터넷을 찾아보면 ‘입술망초’는
윗입술과 아랫입술로 나누어진 꽃잎이 입술을 닮았고
쥐꼬리망초과(科)에 속한 식물로 쥐꼬리망초와 비슷하여 붙인 이름이라고 한다.
그런데 ‘망초’는 북아메리카 원산으로 일제강점기인 19세기에 들어온 귀화식물로서
하도 번식력이 강해서 농작물 자람을 방지하여 붙인 이름이라 한다.
또 한편으로는 경술국치를 전후로 전국에 퍼지자 망초(亡草),
‘망할 놈의 풀’이라는 뜻에서 비롯된 이름이라고도 한다.

▲ 쥐꼬리망초의 줄기(30cm 이하)와 쥐꼬리를 닮은 꽃차례, 전초 모습
▲ 쥐꼬리망초
▲ 입술망초 줄기(높이 20~80cm)와 자생 모습

망초의 유래가 이러할진대 쥐꼬리망초는 왜 ’망초’를 붙였을까?
나아가 앙증맞게 고운, 꽃 입술이 매력인 무등산 자락의 입술 모양 꽃에
왜 ‘망초’를 붙여 ‘입술망초’라 이름 지었을까? 참 아쉽기만 하다.

쥐꼬리망초과의 쥐꼬리망초는 입술망초와 달리 쥐꼬리를 닮은 수상꽃차례가 아니라
가지 끝 또는 잎겨드랑이에서 2~3송이의 꽃이 핀다.
요즈음 한창 꽃이 피는, 전국에 자생하는 쥐꼬리망초는 입술망초와 비교하면
줄기와 잎이 매우 작고 왜소하며 꽃도 크기와 색감, 화사함이 훨씬 뒤떨어진다.

(2022. 8월. 광주 무등산 자락에서)

< 저작권자 © 참좋은환경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참좋은환경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뉴스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충남 지역 석면피해자 직접 만나

한국환경산업기술원(원장 최흥진)이 29일 충남 태안군 천리포수목원에서 석면질환 피해자를 만나 간담회를 가졌다.간담회에서 충청남도 ...

환경데이터에서 찾은 국민 아이디어, 창업과 정책에 활용

환경데이터를 활용한 창업과 데이터기반의 과학적 행정구현을 위한 국민 아이디어를 공유하는 장이 열린다.환경부(장관 한화진)는 25일...
많이 본 기사
1
LG전자 세계 최대 태양광전시회서 기술력 입증
2
흰진범 (미나리아재비과)
3
대한제지 조한제 상무
4
‘신재생에너지&원자력 공존’ 가능할까?
5
드림파크CC, 친환경 베스트 골프장 인증서 획득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7026) 서울시 동작구 상도로 421, 108-808 환경신문사(참좋은환경)  |  대표전화 : 02-332-0995  |  팩스 : 02-332-0866
제호: 참좋은환경  |  인터넷신문ㆍ등록번호 : 서울, 아04607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동작 라 00086
등록일 · 발행일 : 2017년 07월 12일  |  창간일 : 2008년 10월 1일  |  발행·편집인 : 조혜영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혜영
Copyright © 2012 참좋은환경.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esteco.kr